Admin  l  Home  l  Notice
 


제목 비정규직 10명 중 4명 "추석 연휴 하루도 못 쉰다" 등록일 18-09-17 11:28
글쓴이 관리자 조회 299
//한국노총 조합원 설문조사.."비정규직 차별 개선 필요"


비정규직 노동자 10명 중 4명은 올해 추석 연휴 5일 모두 일해야 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노총이 17일 공개한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900명 가운데 이번 연휴 기간(22∼26일) 하루도 쉬는 날이 없다고 답한 조합원은 136명(15.1%)이었다.

이들 중 비정규직은 28명으로, 전체 비정규직 응답자(67명)의 41.8%에 달했다.

전체 정규직 응답자 750명 가운데 하루도 못 쉰다고 답한 사람은 98명(13.1%)이었다.
연휴 기간 하루도 못 쉬는 노동자 비율이 비정규직이 훨씬 높은 셈이다.
무기계약직 등은 정규직·비정규직과는 별도로 집계됐다.

연휴 기간 평균 휴무일 수도 정규직(4.1일)이 비정규직(2.7일)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전체 응답자의 평균 휴무일 수는 4.0일이었다.

추석 연휴 상여금도 비정규직의 경우 없거나 10만원 이하라고 답한 사람이 52명(77.7%)이었고 정규직은 345명(46.0%)이었다.

한국노총은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과 비교해 연휴 기간과 상여금 등에서 차별받고 있음이 드러났다"며
"점진적으로라도 이 차이를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이번 연휴 기간 5일 모두 쉰다고 답한 사람은 439명(48.8%)으로, 절반 수준이었다.
쉬는 날이 4일인 사람은 133명이었고 2일(82명), 3일(61명), 1일(49명) 순이었다.

연휴 기간 휴무일이 없다고 답한 조합원 중에서는 운수업 종사자가 58명(37.9%)으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유통업 종사자(31명)가 뒤를 이었다.

추석 명절 성 평등 문화는 아직 요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음식 만들기와 설거지 등을 온 가족이 공평하게 분담한다고 답한 사람은 222명(24.7%)에 그쳤고 여성이 주로 하고 남성은 거드는 정도라고 답한 사람은 594명(66.0%)에 달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0∼12일 한국노총 조합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뢰도는 95%, 표본오차는 ±3.27%다.



(c)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Notice
대표 : 전세준 | 상호 :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 사업자번호 : 139-06-18421 |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소래역남로16번길 8-7, 소래시티 407호 408호(논현동)
TEL : 1577-2379 | FAX : 032-422-5715 | E-MAIL : master@sejong-rnd.co.kr
copyrightⓒ2017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