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in  l  Home  l  Notice
 


제목 기업 경기전망 22개월 만에 최저..제조업 부진 여파 등록일 18-11-27 11:48
글쓴이 관리자 조회 334
//한경연 "12월 BSI 88.7로 하락..43개월간 기준선 밑돌아"


기업들의 12월 경기전망이 22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2월 전망치는 88.7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탄핵 정국이었던 2017년 2월(87.7)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낮다.

BSI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내다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다.

한경연은 11월 실적치는 전망치(90.4)보다 낮은 88.7로 조사돼 2015년 5월부터 43개월 연속 100선 아래에 머물렀다고 밝혔다.

12월 경기 비관론은 제조업 부진 영향으로 분석됐다. 12월 제조업과 중화학공업 전망치는 각각 82.1, 79.2로 3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문별 전망치는 고용(100.5)을 제외한 내수(96.8)와 수출(95.0), 투자(97.7), 자금(95.9), 재고(103.4), 채산성(93.9) 등 대부분 기준선 이하를 기록해 부진이 예상됐다.
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인 재고 과잉을 뜻한다.

기업들은 2%대 저성장 고착화와 금리 인상, 민간소비 둔화 등 전반적인 경기 불황이 부정적 경기전망의 주요 이유라고 응답했다.

한경연은 자동차와 조선, 철강 등 전후방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기반 산업의 지속적인 침체도 경기전망 악화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한경연 송원근 부원장은 "올해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따른 수출환경 악화와 내수 부진 심화에 따른 자동차, 조선, 철강 등 주력 제조업의 어려움이 가중됐다"며
"내년에도 제조업 위기가 심화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으로 규제개혁과 투자를 유인할 수 있는 기업 중심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Notice
대표 : 전세준 | 상호 :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 사업자번호 : 139-06-18421 |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소래역남로16번길 8-7, 소래시티 407호 408호(논현동)
TEL : 1577-2379 | FAX : 032-422-5715 | E-MAIL : master@sejong-rnd.co.kr
copyrightⓒ2017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