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in  l  Home  l  Notice
 


제목 한경연 "청년실업률 금융위기후 한국 2.4%P 상승..OECD 1.3%P↓" 등록일 19-12-09 12:11
글쓴이 관리자 조회 49
>10년간 한국 청년인구 7.3% 감소..OECD 평균 -1.6%



한국의 청년실업률이 세계 금융위기 때에 비해 상승하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과 반대로 움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9일 OECD 국가들의 청년고용지표를 분석한 결과
한국의 청년(15∼29세) 실업률이 지난해 9.5%로 2008년(7.1%)에 비해 2.4%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OECD 평균은 10.4%에서 9.1%로 1.3%포인트 하락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OECD 회원국 36개국 가운데 한국의 청년실업률 순위는 11위에서 22위로 떨어졌다.

10년 전엔 한국의 실업률이 OECD 평균보다 3.3%포인트 낮았는데 이젠 0.4%포인트 높아졌다.

이 기간 청년실업률이 2%포인트 이상 상승한 경우는 재정위기 국가와 덴마크, 프랑스 뿐이다.

미국(6.6%), 독일(5.4%)도 3.5%포인트, 4.1%포인트 하락하며 한국보다 낮아졌다. 일본은 6.6%→3.8%로 내려가며 1위를 기록했다.

청년 실업자는 한국이 31만8천명에서 40만8천명으로 10년간 9만명(28.3%) 늘었다. OECD 평균( -13.9%)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이 기간 한국 청년인구가 986만8천명에서 914만9천명으로 71만9천명(7.3%) 줄었는데 실업자는 크게 늘었다.
한국의 청년 인구는 OECD 평균(-1.6%)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다.

한국과 같이 청년인구가 감소했는데 실업자가 증가한 경우는 그리스, 이탈리아, 프랑스, 핀란드, 터키 등 6개국 뿐이다.

한국은 실업자 증가 규모가 가장 크며 실업자증가율은 이탈리아, 그리스에 이어 3위였다.

청년경제활동인구는 한국이 지난해 431만2천명으로 10년간 14만4천명(-3.2%) 줄었다. 청년 인구가 줄어든 데 비하면 경제활동인구 감소 폭은 작다.
청년 경제활동참가율은 한국이 47.1%로 1.9%포인트 상승했다. OECD 평균은 0.6%포인트 하락했다.

OECD에서 청년경제활동인구 순위는 10위에서 9위로 상승했다. 청년 경제활동참가율은 34위로 역시 한 계단 올라섰지만 여전히 최하위권이다.

청년들의 경제활동참가율이 올라갔지만 일자리 사정이 좋지 않다는 점이 문제다.

청년취업자가 390만4천명으로 10년 전에 비해 23만4천명(5.7%) 줄었다. OECD 평균(-1.3%) 보다 더 많이 줄었다.

한국의 청년 고용률은 42.7%로 0.8%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OECD 평균(54.0%)에 비해 상당히 낮고 순위도 32위로 한 단계 내려앉았다.

우리나라 전체(15∼64세) 고용률(66.6%, OECD 28위)과 비교해도 부진하다.

최근 OECD는 한국의 청년 고용률이 낮은 이유로 대학 진학률이 높은데 일과 학업을 병행하는 비율이 낮고, 청년 니트(교육과 직업훈련을 받지 않는 무직자)가 많은 점을 꼽았다.

한경연 추광호 일자리전략실장은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늘어나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동시에 고등교육 질 제고,
직업 진로지도 강화, 고용정보·직업훈련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일자리 미스매치(고용주와 취업자의 요구조건이 맞지 않는 상황)를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c)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Notice
대표 : 전세준 | 상호 :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 사업자번호 : 139-06-18421 |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소래역남로16번길 8-7, 소래시티 407호 408호(논현동)
TEL : 1577-2379 | FAX : 032-422-5715 | E-MAIL : master@sejong-rnd.co.kr
copyrightⓒ2017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