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in  l  Home  l  Notice
 


제목 자영업자, 빚내 버텼다..서비스업대출 증가폭 2008년 이후 최대 등록일 20-03-05 11:16
글쓴이 관리자 조회 28
> 한은, '2019년 4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 통계




지난해 4분기 자영업자들이 몰린 서비스업에서 대출이 역대 최대폭으로 늘어났다.

내수 부진에 업황이 나빠지자 영세 도·소매업체들이 대출로 버틴 결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9년 4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현재 서비스업 대출 잔액은 741조9천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22조7천억원(9.6%) 늘었다.
증가 규모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8년 이후 가장 컸다.
증가율도 2009년 1분기(11.1%) 이후 가장 높았다.

산업 대출이란 자영업자, 기업, 공공기관, 정부가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말한다.

서비스업에는 음식·숙박업, 도·소매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들이 많은 만큼 업황이 나빠지자 이들이 빚을 내 영업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진입장벽이 낮은 이들 업종에 뛰어든 이들이 많아진 점도 영향을 줬다.
작년 4분기에 도소매·음식·숙박업종에서 새로 생긴 법인 수는 6천738개로 3분기(6천172개)보다 컸다.

서비스업 대출을 은행 업권별로 보면 예금은행에서 나간 대출은 12조7천억원 늘었고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대출은 10조원 불어났다.

제2 금융권에서 빚을 진 자영업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이들의 대출이 부실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은은 지난해 12월 말 금융안정보고서를 통해
"전체 자영업자 대출 건전성은 대체로 양호하나 저소득 자영업자의 경우 업황부진을 견뎌낼 여력이 부족해 경기둔화 시 대출 건전성이 빠르게 나빠질 수 있다"고 밝혔다.

제조업 대출은 기업들이 연말 재무비율 관리에 들어간 탓에 1천억원 늘어나는 데 그치면서 대출 잔액은 357조1천억원을 나타냈다.

인건비, 자료비 등 사업장을 운영하는 데 쓰이는 운전자금 대출이 4분기에 1조1천억원 감소했지만 설비투자와 관련이 높은 시설자금 대출은 1조2천억원 늘어났다.

건설업 대출 잔액은 1천억원 줄어든 42조7천억원이었다.

제조업, 서비스업, 건설업, 기타 업종을 모두 합친 전 산업 대출잔액은 작년 말 기준으로 1천207조8천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4조1천억원 불어났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감률은 7.7%로 서비스업 대출이 급증한 2009년 2분기 9.6% 이후 가장 높았다.




(c)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Notice
대표 : 전세준 | 상호 :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 사업자번호 : 139-06-18421 |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소래역남로16번길 8-7, 소래시티 407호 408호(논현동)
TEL : 1577-2379 | FAX : 032-422-5715 | E-MAIL : master@sejong-rnd.co.kr
copyrightⓒ2017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