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in  l  Home  l  Notice
 


제목 "당장 죽겠는데.." 받는데 두 달 걸리는 '코로나19' 지원자금 등록일 20-03-09 11:53
글쓴이 관리자 조회 14
> 소상공인 신용보증재단 신청 폭주.. 정부 "상담·심사 인력 확충"



경기도 수원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김종규(가명·37)씨는 지난 5일 긴급 지원자금을 대출받기 위해 경기신용보증재단을 찾았다.
김씨는 3시간 넘게 기다린 끝에 겨우 상담을 받았다. 직원이 알려준 대출 가능 액수는 7000만원 한도에서 3000만원이 채 안됐다.
그마저도 한 달 뒤쯤 정확히 알 수 있고, 실제 돈이 나오는 시점은 빨라야 4월 말쯤 된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김씨는 “요즘 하루 매출 20만원도 안 되는데 그때까지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8일 토로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폐업 위기에 내몰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현장에 퍼지는 온기는 미지근하다.
조금이라도 낮은 금리로 정책자금 대출을 받기 위해선 신용보증재단의 보증서가 필요한데, 신청자가 폭주하면서 신용보증재단의 상담·심사에 과부하가 걸렸기 때문이다.

서울 지역 신용보증재단은 코로나19 관련 대출 신청이 밀려들어 ‘예약상담 제도’로 전환된 상태다.
지금 신청해도 지원 받기까지 최소 한 달 반 이상 걸리는데 그마저도 예약을 해야 한다는 뜻이다.
담보로 잡힐 부동산이 있거나 신용등급이 높다면 시중은행에서 긴급 대출을 받을 수 있지만, 대다수 소상공인에겐 그림의 떡이다.
또 다른 창구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경영애로자금에도 지난 6일 기준 2조2344억원의 신청 금액이 몰렸지만 실제 자금이 집행된 건 3.7%(827억원) 수준에 불과하다.
이 경우도 신용보증재단의 보증서가 필요하다.

금융 당국도 현장 상담 인력을 늘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금융위 관계자는 “최근 지원 신청이 급증하고 있는 지역 신용보증재단에 산업은행, 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에서 퇴직한 인력을 모집해 심사를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르면 이번 주부터 지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금융지원에 대해선 일선 직원의 면책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소상공인 여신 건은 향후 검사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말했다.





ⓒ 국민일보 .    양민철 기자

 
 

Notice
대표 : 전세준 | 상호 :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 사업자번호 : 139-06-18421 |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소래역남로16번길 8-7, 소래시티 407호 408호(논현동)
TEL : 1577-2379 | FAX : 032-422-5715 | E-MAIL : master@sejong-rnd.co.kr
copyrightⓒ2017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