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in  l  Home  l  Notice
 


제목 5월인데..제조업 경기 여전히 한겨울 등록일 20-05-27 12:27
글쓴이 관리자 조회 20
> 전 산업 기업체감경기 반등에도
> 수출부진 발목에 제조업 경기는 또 하락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다섯달만에 반등했지만 한국 경제의 주축인 제조업 경기는 여전히 한겨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글로벌밸류체인(GVC)이 차질을 빚으며 수출이 타격을 입고 있어서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5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이번 달 전(全) 산업의 업황 BSI는 한 달 전보다 2포인트 오른 53을 기록했다.
지난달 전 산업 BSI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극심했던 2008년 12월과 같은 수준으로 떨어졌는데 이번달엔 5개월만에 반등한 것이다.
BSI란 기업가의 현재 경영상황에 대한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지표로, 부정적이라고 답한 곳이 긍정적이라고 본 업체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수치가 낮을수록 기업 체감경기가 나쁘다는 뜻이다.


그러나 제조업계에서 느끼는 체감경기는 더 악화됐다.
제조업 업황 BSI는 한 달 전보다 3포인트 내린 49로, 2009년 2월(43)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1월 76이었던 제조업 업황 BSI는 2월 65, 3월 56, 4월 52로 떨어졌고 5월에도 하락세가 이어졌다.

제조업을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기업(57)과 중소기업(41)이 각각 2포인트, 4포인트 하락했다.
기업형태별로는 수출기업(53)이 2포인트, 내수기업(47)은 4포인트 하락세를 보였다.

강창구 한은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장은 "제조업 BSI는 수출부진 등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했지만, 서비스업 부진이 완화하며 전 산업 BSI가 올랐다"며
"제조업의 경우 수출ㆍ대기업이 GVC 차질로 인해 수출 부진을 겪고 있으며, 중소ㆍ내수기업도 제품 납품 차질 등 영업에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BSI 회복은 코로나19 진정여부에 전적으로 달렸지만 현재로서는 그 시기를 예단하기 곤란하다"고 덧붙였다.

5월 중 제조업의 매출 BSI는 48로 전월대비 10포인트나 하락했으며, 채산성 BSI(74)는 5포인트 하락했다.
자금사정 BSI(64)도 전월대비 2포인트 악화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업황 BSI가 11포인트 내렸고, 화장품 등 화학제품 수출이 부진한 탓에 화학물질ㆍ제품 업황 BSI가 10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영양제 판매가 늘면서 의료물질ㆍ의약품 업황 BSI는 23포인트 올랐다.

제조업 기업가들은 경영애로사항으로 불확실한 경제상황(25.7%)과 내수부진(20.4%)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만 수출부진을 원인으로 꼽은 비중은 15.5%로, 지난달 대비 2.9%포인트 늘었다.
코로나19가 소폭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불확실한 경제상황 비중은 0.7%포인트 하락했다.

비제조업은 바닥을 찍고 최악은 벗어났다.
서비스업이 속한 비제조업 업황 BSI(56)는 한 달 전보다 6포인트 올랐다.
국내 유통물량이 늘고 유류비는 하락하면서 운수창고업 업황 BSI가 14포인트 올랐고, 시스템 소프트웨어 수주가 늘며 정보통신업도 9포인트 상승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 정책 효과에 도소매업은 7포인트 올랐다.

이처럼 서비스업은 개선세를 보이고 있지만, 수출이 되살아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어 6월 전 산업 업황전망 BSI는 3포인트 오른 53에 그쳤다.
한편 기업심리지수에 소비자동향지수를 합쳐 산출한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대비 2.1포인트 상승한 57.8이었다.
계절적 요인,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6.8포인트 하락한 57.5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5월 12~19일 전국 3696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김은별 기자

 
 

Notice
대표 : 전세준 | 상호 :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 사업자번호 : 139-06-18421 |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소래역남로16번길 8-7, 소래시티 407호 408호(논현동)
TEL : 1577-2379 | FAX : 032-422-5715 | E-MAIL : master@sejong-rnd.co.kr
copyrightⓒ2017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