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in  l  Home  l  Notice
 


제목 '밤샘 근무 대명사' IT업계, 주 52시간 근무 7월 시행 앞두고 분주 등록일 18-04-03 10:02
글쓴이 관리자 조회 342
유연·코어·책임근무.. '워라밸' 실험 중


오는 7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앞두고 정보기술(IT) 업계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실험에 부산을 떨고 있다.
‘밤샘근무’의 대명사처럼 여겨졌던 IT 업계 안에서도 명암이 서로 엇갈린다.
“업무 특성을 반영해 탄력 근로 등 유연근무제도를 대폭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영세업체엔 그림의 떡… 中과 경쟁 못해

KT의 위성·케이블 방송채널 자회사인 ‘skyTV’ 심정택(34) 영상감독은 지난해 6월부터 시행 중인 유연근무제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특례업종인 방송 분야는 내년 7월부터 주 52시간제가 시작되지만 이 회사는 ‘1일 8시간, 주 40시간’ 근무를 3개월 단위로 맞추는 제도를 일찌감치 도입했다.
심씨는 여섯 살 난 아들 유겸이의 어린이집 등원을 오롯이 챙긴다.
그는 “생방송을 진행하는 프로야구 편성·제작 업무 특성상 시즌 기간엔 오후 집중근무를 한다”면서
“대신 야구 비시즌이나 프로테니스 투어 때는 일을 아침 일찍 몰아서 하고 저녁 때 아들을 데리러 간다”고 말했다.
이어 “유연근무제는 단순히 출퇴근 시간을 바꾼 게 아니라 가족의 삶을 변하게 해 준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국내 1위 게임업체 넷마블은 지난달부터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했다.
협업을 위해 코어타임(오전 10시~오후 4시, 점심시간 포함)에는 반드시 근무하되 나머지 업무 시간을 자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일에 지장이 없고 월 근로시간만 맞추면 주 25시간만 근무해도 관계없는 셈이다.
살인적 야근으로 악명 높은 게임업계의 일하는 문화를 개선해 보자는 시도라는 것이다.
줄어드는 야근수당 등은 문제지만 초기 시행착오를 감수해서라도 ‘워라밸’을 맞추겠다는 게 회사 측 의지다.
음악 플랫폼 업체 지니뮤직 관계자는 “주 52시간제 사전 정착을 위해 ‘매주 수·금 정시 퇴근, 월 1회 오후 4시 조기 퇴근’을 직원들에게 적극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형 포털 업체들도 분주하다.
 ‘개별 유연근무제’를 도입한 카카오는 전날 야근을 오래 했다면 이튿날 대휴를 자유롭게 쓸 수 있다.
오버타임(시간외근무)이나 대휴 신청도 간단히 승인된다.
네이버는 책임근무제를 시행 중이다.
팀 협업이나 회의와 별개로 본인 능력만 된다면 주 40시간을 채우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포털 특성상 24시간 뉴스나 댓글 관리는 실시간 대응이 불가피하다.
주요 서비스 업데이트 등도 몰리는 시즌이 있다.
이 때문에 ‘매뉴얼’대로만 따라가기 힘들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목소리다.
규모가 작은 영세 업체일수록 이런 어려움은 더 크다.
한 게임업체 관계자는 “모바일 게임은 1~2년 안에 새 게임을 기획, 출시, 홍보까지 해야 하는 단기간 싸움”이라면서
“지금도 싼 인건비로 불법 복제하는 중국 업체와는 경쟁이 안 되다 보니
회사나 개발자나 서로 눈치 보며 야근으로 버티는 형국인데 주 52시간 근무는 그림의 떡”이라고 토로했다.


●제조업 노동자 급여 13% 감소할 듯

떨어지는 평균 급여나 인력 층원은 노사 양쪽 모두에 과제다.
한국노동연구원은 주 52시간 근무로 제조업 근로자 급여는 약 13%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개발(R&D)이나 제조업은 임시 숙련공을 구하는 것도 문제다.
LG전자 관계자는 “에어컨 같은 계절 가전은 아무리 생산량을 미리 빼놔도 성수기에는 24시간 풀가동해도 물량을 맞추기 힘들다”면서
“임시 인력을 고용한다 한들 성수기 이후 인력 재배치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노동문화는 개선… 사각지대 안착 관건

김용진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결국 근로문화 개선으로 이어지겠지만 사각지대에서 얼마나 빨리 안착하느냐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 서울신문사.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Notice
대표 : 전세준 | 상호 :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 사업자번호 : 139-06-18421 |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소래역남로16번길 8-7, 소래시티 407호 408호(논현동)
TEL : 1577-2379 | FAX : 032-422-5715 | E-MAIL : master@sejong-rnd.co.kr
copyrightⓒ2017 기술경영파트너스 세종 all rights reserved.